홍보센터

보도자료
[대전일보] 대전시 '청년창업지원카드' 관심 부족으로 지원율 저조

대전시가 청년창업지원을 위해 처음 도입한 '청년창업지원카드' 사업이 청년들로부터 외면을 받으며 시작단계부터 표류하고 있다. 

시는 청년창업주들의 참여를 이끌기 위해 지원 요건 완화 등 안간힘을 쏟는 한편 지원율 저조가 지속될 경우 해당 사업 계획을 전면 손질하겠다고 밝혔다. 

9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달 1일부터 지역 청년창업주 500명에게 사업비 일부를 지원하는 '청년창업지원카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창업초기자금이 부족한 청년창업가들의 조기 정착을 위해 교통비, 식비, 제품홍보, 상담활동 등 간접비를 매달 30만 원씩 6개월간 차감 지급하는 것이 골자다. 사업 시작 6개월 이상 3년 미만의 창업주를 대상으로 한다. 

하지만 지원자들의 관심이 낮은 탓에 사업 재공고에도 지원율은 20%를 조금 웃도는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2차 모집이 끝난 지난달 말 기준 총 지원자는 130명으로 이중 111명이 선정됐다. 총 모집 대상자가 500명인 것을 감안하면 22% 수준이다. 1차 모집 당시 97명이 선정된 것과 비교하면 14명 증가에 그친다. 

이처럼 지원율이 낮은 주된 이유로는 사업 홍보 부족에 따른 지원자들의 관심도 하락이 꼽혔다. 시 관계자는 2차 지원자 선정 후 청년창업주들에게 받은 의견서 상당수가 해당 사업이 있는지조차 몰랐다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사업 지원 시 갖춰야 할 구비서류가 많아 까다롭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시는 홍보 강화에 역점을 두고 지원 요건을 완화해 오는 10일부터 한 달간 3차 공고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3차 모집에도 지원율이 저조할 경우 사업 계획을 전면 재검토한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버스 광고, SNS, 방송자막 등을 통해 홍보를 강화할 예정이며, 창업주의 연 매출액과 종업원 인원 기준도 완화했기 때문에 지원자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도 "청년들이 관심을 갖을 수 있는 정책이라고 판단하기 때문에 지원율이 지속해 저조할 경우 사업 계획을 전면 재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이영환 기자 
첨부파일
목록